정보센터

홍보자료

[ZDNet Korea] 페이스북을 보면 '메타버스의 미래'가 보인다 2021-08-20


[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(사진=씨넷)]


메타버스가 세상을 삼키고 있다. 너도 나도 ‘메타버스’를 외치고 있다. 2000년대 초반 “회사 이름 뒤에 닷컴을 붙이면 절반은 먹고 들어간다”고 했던 때와 비슷한 분위기다.
메타버스는 초월을 의미하는 메타(meta)와 전 세계, 우주 등의 의미를 담은 유니버스(universe)의 합성어다.
현실공간과 가상의 공간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세계를 의미한다.
잘 아는대로 메타버스는 어제 오늘 만들어진 용어가 아니다. 1992년 닐 스티븐슨의 ‘스노 크래시’란 소설에서 처음 사용됐다. 그러다 지난 해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(CEO)가 “우리 미래는 메타버스에 있다”고 선언하면서 뜨거운 용어로 떠올랐다.

- 중략 -

더 알아보기 >>


List